UPDATED. 2021-11-28 11:28 (일)
홍준표, “종부세 폐지, 1주택자 양도세 면제”
홍준표, “종부세 폐지, 1주택자 양도세 면제”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심 용적률 1500%까지 상향 조정”
“당선 즉시 ‘비상경제위원회’ 설치”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경제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소에서 '경제 대개혁'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G7 선진국을 향한 경제 대개혁 공약’을 발표했다.

홍준표 후보가 이날 발표한 경제 분야 공약은 △당선 즉시 대통령이 위원장을 맡는 비상경제위원회 출범 △부동산 대개혁 △주식 공매도 폐지 △코로나19 여파 서민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상환 추가유예 및 영업재개 자금지원, 신용대사면 △100조 원 규모 ‘선진대한민국 미래펀드’조성 등이다.

홍 후보는 특히 종합부동산세 폐지와 10년 이상 장기 보유 1주택자 양도세 면제 등을 부동산 관련 공약으로 제시했다.

홍 후보는 “주거 정책은 ‘임대’가 아닌 ‘소유’가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위헌적인 종합부동산세는 폐지하여 재산세에 통합하고 전체적인 보유세 부담 수준을 경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의 평균 용적률이 145%라는 점을 밝히고는 “서울 도심 재개발 재건축 시 용적률을 1500%까지 상향 조정해 주택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며 “재건축 대상 주택에서 5년 이상 거주한 재건축 조합원에게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도를 면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후보는 경제공약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통치철학이 없으면 경제 전문가가 대통령을 하는 게 옳겠다. 무식한 대통령을 만나면 그럴 것"이라며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가 '국정 운영 방향을 전문가들에게 위임할 것'이라고 한 지난 19일 발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아울러 자신의 공약이 구체적이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선거도 아니고 대통령 선거"라며 "대통령이 전체적 국정지표와 방향만 설정하고 나머지는 전문가들이 그 방향에 따라서 보완하는 것이다. 세세한 프로테이지나 전문가처럼 발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나서서 세세한 지시를 하는 만기친람식 통치 행태 때문에 대한민국이 그릇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대통령은 만기친람식으로 통치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