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11:28 (일)
KT, 인터넷 장애…"디도스→설정오류" 정정
KT, 인터넷 장애…"디도스→설정오류" 정정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오전 11시 20분께부터 약 40분간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인터넷 장애로 전남 구례군 마산면 한 식당 입구에 '전산망 오류로 인해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오전 11시 20분께부터 약 40분간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인터넷 장애로 전남 구례군 마산면 한 식당 입구에 '전산망 오류로 인해 카드 결제 불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25일 오전 11시 20분께부터 약 40분간 장애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의 가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다.

인터넷 검색부터 증권거래시스템, 상점의 결제시스템, 기업 업무시스템 등 KT 인터넷 전반에 걸쳐 서비스가 불통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가입자는 일반 전화통화도 되지 않는 등 장애가 확산했다. 고객센터도 연결이 되지 않아 고객 불편이 더해졌다.

이날 정오께 대부분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을 찾았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좀 더 늦어졌다.

KT는 사태 초기에 디도스 공격을 원인으로 지목했다가 2시간여 만에 설정 오류에 따른 장애라고 입장을 정정했다.

KT는 2차 공지에서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며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통신 장애로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는 KT가 1차 공지에서 "오전 11시께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던 내용을 정정한 것이다. KT는 당시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T의 인터넷 오류로 음식점에서 카드 결제가 이뤄지지 않았고 배달 앱을 이용하는 업체들도 곤욕을 치렀다. 카카오톡 메신저나 네이버웍스 등 업무용 메신저를 이용하는 기업에서도 KT 가입자들의 회의 참여와 업무 연락이 원활하지 않았다.

은행에서도 통신 장애로 인해 1시간 가량 업무를 처리하지 못했다. 일부 병·의원에서는 환자들에게 현금 결제나 계좌 이체를 요구하거나 다음 진료 때 이날 진료비를 내 달라고 부탁하고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은 시스템 오류나 사이버 공격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경기 성남에 있는 KT 본사에 사이버테러팀을 보내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