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北선발대·女아이스하키 선수단 방남…본격 훈련 돌입
北선발대·女아이스하키 선수단 방남…본격 훈련 돌입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응원단의 숙소와 올림픽경기장 시설을 점검할 북측 선발대가 25일 오후 강원 인제군 인제스피디움 호텔에 도착해 점검에 들어갔다.

대한민국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단일팀으로 함께 뛸 북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 앞에서 처음으로 만나 환영식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단일팀으로 함께 뛸 북한 선수단이 25일 충북 진천군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 앞에서 처음으로 만나 환영식을 하고 있다.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선발대 8명은 우리 측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응원단이 묵을 객실 내부와 식당 등을 둘러보는 중이다.  

윤 단장을 비롯한 일행들은 호텔 입구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잰걸음으로 점검 대상 객실로 이동했다.

이들은 이어 이날 함께 방남한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남측과 단일팀을 꾸려 경기에 뛸 관동하키센터와 북측 피겨 선수들이 출전할 강릉아이스아레나, 강릉선수촌 등을 둘러보는 것으로 방남 첫날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북측 선발대는 방남 둘째 날 평창 알펜시아올림픽파크 내 올림픽 경기 및 운영시설 등을 둘러본 뒤 다음 날 서울로 이동해 태권도시범단이 묵을 숙소 등을 보고 귀환할 예정이다.
 
북측 방남단은 이날 오전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입경했다. 이들은 단일팀 논란 등을 의식한 듯 최대한 말을 아꼈다. 
  
북측 선발대와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은 이날 오전 9시21분께 MDL을 통과하고, 이어 오전 9시29분께 서해 경의선 출입국사무소(CIQ)에 도착해 입경수속을 진행했다. 
   
윤 부국장은 취재진이 소감을 물었으나 답을 하지 않고 이동하다가 다시 질문이 이어지자 "가서 합시다", "도착해서 합시다"는 답을 반복하며 버스에 올랐다. 

여자아이스하키 감독은 단일팀으로 출전하게 된 데 대한 소감을 물었으나 입을 닫은 채 버스로 이동했다. 북측에서는 선수단과 감독의 이름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