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상반기 일자리 전망, "반도체는 웃고 조선은 울고"
상반기 일자리 전망, "반도체는 웃고 조선은 울고"
  •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 승인 2018.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1일 기계, 전자, 조선, 자동차 등 국내 8개 주력 제조업종과 건설·금융보험업종에 대한 '2018년 상반기 일자리 전망'에서 반도체는 급증하고 조선은 급감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망에 따르면 반도체업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일자리가 7000명(6.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사상최대 수출실적을 거둔 영향이다.

고용정보원은 "4차산업혁명 패러다임 전환 가속화로 기존 PC, 스마트폰 등의 전통적 수요처에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으로 반도체 수요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서도 시설투자를 확대함에 따라 올해 상반기 반도체업종의 고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반면 조선업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2만9000명(20.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조선업은 수년째 침체기를 겪으면서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줄고 있는 상황이다.

고용정보원은 "글로벌 물동량 증가, 국제유가 상승, 선반 공급과잉의 점진적 해소, 국제 환경규제 시행 등으로 조선시황이 회복세에 진입했으나, 아직까지는 미약한 수준"이라며 "건조량도 평년 수준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조선 업종 고용은 2018년 상반기에도 전년동기 대비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기계와 전자업종은 각각 1.9%, 1.7% 증가하고 섬유업종은 2.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금융・보험(1.4%)과 건설(0.3%), 자동차(0.1%), 디스플레이(-0.9%), 철강(-0.1%) 등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됐다.

한편 이번 발표는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 직종별 사업체노동력조사, 경제활동인구조사 등에 기반해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업종별 고용상황을 예측한 것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