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771개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 투입
국토부, 771개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 투입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에 3031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공간정보란 공간 구성 요소에 대한 위치, 경로, 명칭 등의 정보로, 길 찾기, 택시·버스 등 교통 이용, 가상현실 게임 등 다양한 방면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지능형 방범 실증지구,/자료제공=국토부
지능형 방범 실증지구,/자료제공=국토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은 지난 5월 수립한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2018~2022)' 실행을 위한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연차별 이행 계획이다. 

올해는 총 771개의 공간정보 사업을 대상으로 3031억원의 투자가 계획중이다. 신규 데이터 구축 단계에서 유지보수 단계로 전환하면서 사업 예산이 전년 대비 102억원 줄었지만 사업 수는 49건으로 늘었다. 

올해 시행계획에는 공간정보 생산체계 혁신, 연계·공유 효율화, 공간정보산업 육성 및 첨단 공간정보 구축, 기술 개발 등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담았다.

국가기본도 생산을 종전의 도엽 단위, 2년 주기의 갱신 위주에서 객체(도로, 건물 등) 중심의 수시 갱신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해 10개 주제(경계, 건물, 교통, 수계 등)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변동 사항을 수치지형도, 인터넷 지도 등에 일괄적으로 신속히 반영할 수 있도록 자동화율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국토 관측 전용 위성 1호기의 탑재체 개발을 완료하고(2호기는 개발 착수), 수신된 위성 정보를 관리하는 위성정보 활용센터 건축물 설계도 올해 안에 완료해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공간정보의 생산 효율성을 높인다.

블록체인 클라우드 기반의 부동산종합공부시스템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공간정보 양방향 연계를 지속 추진하고 추가 수집된 공간정보 중 개방 가능한 정보는 적극 개방하는 한편, 개방하는 공간정보의 품질관리를 위해 중점 품질관리 대상 정보를 선정해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영세업자, 새싹기업 등이 투자위험 없이 창업 준비가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해 시범 운영하고, 데이터 통합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센터 건립도 올 하반기 중 착수한다.

공간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책결정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화재취약지역 분석(소방방재청),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위해식품 관리(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의 과제를 분석 지원한다.

지능형 방범시스템 실증지구 운영(안양시, 오산시)으로 폐쇄회로(CC)TV로 범인 위치를 확보해 경찰 출동까지 연계하고, 지진 관측을 위해 위성 위치측정시스템 기반의 지각변동 감지체계 상시관측소를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공간정보 인재양성을 위해 특성화전문대의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취업캠프·기업설명회, 취업 박람회 등을 통해 전문 인력-기업 간 연결을 지원한다.

공간정보 온라인 교육 사이트를 확대 개편하는 한편, 공간정보 융·복합 서비스 자격 신설 등 자격제도 개편도 추진한다.

공간정보 융·복합 페스티벌 등을 통해 창업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우수 참가팀에 대한 보육기능을 지원하고, 공간정보 창업 활성화 자문단의 운영을 확대 추진한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정밀도로지도, 실감형 콘텐츠 제작 등 첨단 공간정보의 구축을 추진한다.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한 정밀도로지도 제작을 지속하는 한편, 정밀도로지도의 신속한 갱신 및 공유를 위한 기술연구를 신규 착수한다. 실감형 콘텐츠 활용 플랫폼 구축도 추진한다.

지난해 말 수립한 '공간정보 연구개발 로드맵'에서 도출된 추진과제 별로 기술 개발 내용, 소요금액 등을 구체화해 올 하반기 공간정보 연구개발 투자를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공간정보 3법의 체계화 및 상호보완관계 정립을 위한 개편 방안을 마련한다.

중앙부처 간 및 중앙-지방 간 협의체를 구성·운영하여 협업을 통해 정책 상승효과를 창출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공간정보 유관기관의 역할 재정립을 위한 이행방안도 올해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계 각국이 다양한 형태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기관의 협력을 통해 공간정보 분야가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