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문대통령, 삼성전자 인도공장서 이재용 첫 대면
문대통령, 삼성전자 인도공장서 이재용 첫 대면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는 9일로 예정된 인도 삼성전자 현지 공장 준공식에서 첫 대면을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  현지 공사 준공식에서 첫 대면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도 현지 공사 준공식에서 첫 대면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5일 "문 대통령이 8일부터 5박6일간 진행되는 인도·싱가포르 순방 도중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준공식에 이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쪽도 이 부회장의 공장 준공식 참석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취임 뒤 삼성그룹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 부회장도 올해 2월 집행유예 출소 뒤 비공식 해외 비즈니스 미팅 이외에 공식 일정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을 안내하거나 나란히 서는 모습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정부와 삼성이 어떤 관계를 맺어나갈지도 주목하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아마 정부 쪽 요청으로 만나게 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동안 은둔하던 이 부회장의 행보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문 대통령이 삼성그룹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괜찮은가'라는 질문에 "왜 오면 안 되는가"라며 "전문경영인이 다 오기 때문에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옳은지 의문"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경제사절단에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들어가 있지만 이 (일정은) 개별기업의 일정이기 때문에 그 기업의 최고위급이 참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인도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000만달러(약 7273억5000만원)를 투자해 만드는 스마트폰 및 가전기기 생산 공장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이지만, 중국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