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3.5% "통일 현실화될 것"
국민 83.5% "통일 현실화될 것"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 핵 포기할 것" 33.7%..."포기 안해"43.2%

국민의 80% 이상이 장기적 혹은 이른 시일 내에 남북통일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제공/문체부
자료제공/문체부

31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83.5%는 장기적(79.6%)이거나 이른 시일 내(3.9%)에 남북통일을 전망했다. 또한 '통일로 인한 이익이 클 것'이라는 응답은 64.6%로, 국민 상당수가 통일에 대해 긍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주민을 한민족으로 인식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그렇다'라는 응답이 83.6%로 '그렇지 않다'(16.4%)라는 응답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북한에 대해서는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78.4%) ▲우리가 경계해야 할 대상(70.2%)이라는 부정적 응답과 ▲우리가 힘을 합쳐 협력해야 할 대상(77.6%) ▲궁극적으로 통일의 대상(76.3%)이라는 긍정적 응답이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나 북한에 대한 상충된 인식이 공존했다.

북한의 향후 변화에 대해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개혁-개방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은 85.1%로 높은 반면,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포기할 것'이라는 전망(33.7%)보다 '포기하지 않을 것'(43.2%)이라는 부정 전망이 많았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가장 중요한 협력에 대해서는 '남북 간 협력'(70.9%)이라는 응답이 한미 간 협력(17.6%), 북미 간 협력(8.8%)보다 월등히 높았다.

최우선적으로 추진되어야 하는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63.8%)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평화협정 체결(38.0%) ▲남북 간 경제협력(31.6%) ▲북한의 개혁/개방(27.0%)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24.5%) 등 순이었다.

평소 안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지 질문한 결과 '그렇다'라는 응답이 88.0%로 나타나 남북·북미 정상회담 국면을 거치며 국민들의 높아진 관심도 확인됐다.

현재의 안보상황에 대해 '안정적'이라고 보는 의견은 52.9%로 '불안정하다'(47.1%)라는 의견보다 다소 높았으며, 내년도 안보상황에 대해서는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84.2%로, 미래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긍정적 기대감을 보여줬다. 현 정부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 역시 75.1%로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민들의 남북관계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시계열적으로 분석해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하고자 문체부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문체부는 격월 간격으로 이 조사를 계속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6월 29일부터 7월 6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52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컴퓨터를 이용한 웹 조사(CAWI: Computer Assisted Web Interview)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