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김동연-이재용 첫 만남…취임 후 5번째 대기업 방문
김동연-이재용 첫 만남…취임 후 5번째 대기업 방문
  • 김현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계획 발표 여부 주목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경영진을 만났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오른쪽)이 6일 오전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접을 받으며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사진=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오른쪽)이 6일 오전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접을 받으며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사진=뉴시스

6일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중소기업벤처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반도체 공장을 직접 둘러보고 간담회를 진행했다. 

당초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던 이 부회장이 이날 자리에 함께한 가운데 윤부근 부회장, 김기남 사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노희찬 사장, 진교영 사장 등도 동석했다. 

김 부총리가 취임 후 삼성전자를 공식적으로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부총리는 그간 주로 중소기업 현장 등을 중점적으로 찾았고 간간히 대기업을 방문하긴 했으나 삼성과는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김 부총리의 대기업 방문은 삼성이 다섯번째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을 독려하고 기업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대기업을 방문 중이다. 지난해 12월 LG그룹을 시작으로 지난 1월에는 현대자동차그룹, 3월에는 SK그룹을 방문했다. 지난 6월에는 신세계그룹과 만났다.

김 부총리의 다음 행선지가 삼성전자로 확정되자 관련업계에서는 삼성이 김 부총리와의 만남을 계기로 투자와 고용 확대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앞서 김 부총리와 만난 4개 대기업들도 간담회를 통해 신산업 투자와 고용 창출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초 전망과는 달리 삼성의 투자 및 고용 계획은 이날 발표되지 않을 가능성이 농후해졌다. 김 부총리의 현장 방문을 둘러싼 잡음이 고조됐기 때문이다. 

김 부총리가 삼성을 방문하는 사실이 알려진 뒤 일각에서는 김 부총리가 현장 방문을 빌미로 기업에 투자를 강요한다는 비판이 있었고, 급기야 지난 3일에는 청와대가 김 부총리에게 '삼성에 투자·고용 구걸 말라'고 지적했다는 언론 보도까지 나왔다. 

이에 김 부총리는 당일 이례적으로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문을 내며 "정부는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대기업에 의지해 투자나 고용을 늘리려는 의도도, 계획도 전혀 없다"고 항변했다.

한편 이날 기재부 관계자는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육성,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에 대한 격의없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