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23:15 (일)
"국민연금 인상되면 체납자 증가한다"
"국민연금 인상되면 체납자 증가한다"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세자연맹, '국민연금기금의 불편한 진실 11가지' 발표

국내 국민연금제도는 현재 수급연령 인상, 납부기간 연장, 보험료 인상 등 땜질식 처방 밖에 할 수 없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우리나라의 적립식·확정급여식 국민연금기금의 불편한 진실 11가지를 발표했다. 

'국민연금기금의 불편한 진실 11가지'에 따르면 우선 보험료가 인상되면 체납자는 증가한다. 현재 9% 보험료 요율에서 2015년 지역가입자 830만명 중 성실 납부자는 전체의 29% 수준인 237명에 불과하다. 체납자는 142만명으로 전체의 17%에 달한다. 납부예외자가 54%인 451만명이다.

보험료가 인상되면 체납자 증가는 불가피하다. 

기금을 많이 쌓는다고 노후가 보장되는 것도 아니다. 2000년의 국내주식 투자수익률은 -51%, 2008년은 -43%이다. 2047년에 2500조원 기금의 20%인 500조원을 국내주식에 투자하고 있을 때 국제통화기금(IMF) 위기가 다시 오면 하루아침에 250조원이 사라진다. 

한국에서 공적연금은 노후 불평등의 상징이 될 수 있다. 공무원연금·군인연금·사학연금을 받는 노인은 월 300만원, 대기업·정규직 노동자는 국민연금 150만원, 가입기간이 짧은 비정규직·자영업자는 월 40만원을 받는다. 사회복지제도가 한국에서는 가진 자를 위한 제도로 전락할 수 있다. 

이밖에 ▲'국민연금기금은 책임준비금이 아니다' ▲'국민연금 이대로 두면 금융시장이 붕괴된다' ▲'적립식 국민연금은 민간소비와 고용을 감소시킨다' ▲'적립식·확정급여식 국민연금제도는 21시기에 지속 불가능하다' 등을 주장했다. 

납세자연맹은 "스웨덴처럼 보험료 원금에 이자만 더해 주는 확정기여형 연금제도로 모든 공적연금을 바꾸고 국민연금기금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개혁해야 한다"며 "현재 보험료 9%를 6%로 낮추고 3%포인트를 사회복지세로 거둬 국민부담 증가 없는 기초연금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과방식연금으로 운영하는 독일은 기금이 3주치밖에 없다"며 "기금이 없다고 연금을 줄 수 없는 것은 아닌 만큼 우리나라에 맞는 지속가능한 노후보장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정부 일각에서 국민연금 지급 보장을 법으로 정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다. 하지만 그리스처럼 국가가 부도가 나 국가경제가 추락하면 약속한 연금을 삭감해 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국가는 국민에게 진실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