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4 22:21 (목)
이자로 살찐 은행, 점포는 다이어트 중
이자로 살찐 은행, 점포는 다이어트 중
  • 신제남 기자 (0000@naver.com)
  • 승인 2018.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 시중은행 점포 100곳 없애...하나은행이 54곳으로 으뜸

시중은행들이 경영성적표 개선에도 정작 점포를 줄이고 고용 규모를 축소하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4곳의 국내 영업점포(출장소 포함)는 지난해 상반기 말 기준 3572곳으로 전년동기말대비 100곳이 감소했다.

하나은행이 54곳 줄여 가장 감소 규모가 컸다. 신한은행은 28곳을 축소했고,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11곳, 7곳을 줄였다.

점포가 줄어들면서 은행원들의 설자리도 좁아졌다. 시중은행 4곳의 직원수는 지난 상반기 말 기준 5만9591명(기간제 근로자 포함)으로 전년동기말대비 2163명 줄었다.

시중은행들이 대출 이자 이익 등이 늘면서 경영실적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영업 점포를 줄이고 고용 인력을 되레 줄이고 있는 것이다.

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등 시중 4대 은행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올 상반기 총 6조8613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6.9% 급증했다. 평균 두자릿수의 성장세다.

하나은행의 영업이익이 1조62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나 급증했다. 국민은행은 29.6%, 신한은행 23.7%, 우리은행 21.8%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수익다각화를 통한 비이자이익 확대 영향보다는 이자이익이 크게 늘어난 덕택으로 풀이된다.

대출 이자 수익 등이 포함되는 이자이익은 방카슈랑스·펀드·신탁 수수료 등 비이자이익에 비해 실적에서 차지하는 규모가 워낙 큰데다 이번에 증가세도 두드러지면서 은행들의 실적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처럼 시중은행들이 경영성장세에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인력을 감축하는 것은 영업 환경이 변하고 있어서다. 

은행 창구를 이용하는 고객들보다는 인터넷뱅킹 등을 활용하는 고객들의 증가세가 워낙 뚜렷한데다 지점을 유지하기 위한 임대료나 고용 비용이 비효율적이라는 판단이다.

한국은행의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 현황을 보면 지난 1분기 중 인터넷 뱅킹을 활용한 자금이체 비중은 전체의 46.2%로 절반을 육박했다. ATM 등 무인기기 이용 비중은 35.4%, 창구 이용은 9.5%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