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3:57 (월)
"트럼프, 북미회담서 김정은에 종전선언 약속"
"트럼프, 북미회담서 김정은에 종전선언 약속"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회담 직후 종전선언에 서명하겠다고 말했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Vox)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복스는 김 위원장이 이를 요구했는지,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제안한 것인지,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 일자까지 종전선언에 서명을 하겠다고 약속을 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소식통들은 북한이 지난 6월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때도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약속을 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선제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최근 북한에 핵탄두 60~70%를 6~8개월 내에 인도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최근 미국에 대한 북한의 태도가 점점 적대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은 이러한 미국의 압박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절차보다 정전협정 문서에 우선 서명하기로 약속했다고 믿고 있다는 설명이다.

백악관은 이 소식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정전협정에 대한 약속을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나는 그것(정전협정 서명)이 합의의 일부인지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다"며 "하지만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가 다른 부분에 선행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는 점을 말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백악관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과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들의 정치적 편향성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은 공화당 지지자들을 매우 불공정하게 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는 이것이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그들은 이 나라의 많은 부분을 침묵시키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공정성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