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23:15 (일)
청년고용 쇼크에도 중기 70%는 인력난
청년고용 쇼크에도 중기 70%는 인력난
  • 김현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취업난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오히려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잡코리아가 직원 수 300명 미만인 국내 중소기업 214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인력실태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 기업의 68.7%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2008년 조사 당시 인력 부족을 겪고 있는 기업 46.7%에 비해 22.0%P나 증가한 것이다.

인력부족을 겪고 있는 직무분야 중에는 ▲영업직이 응답률 22.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생산/현장직(16.3%) ▲판매/서비스직(15.6%) ▲재무/회계직(13.6%) ▲마케팅직(12.9%) ▲연구개발직(12.2%) ▲IT정보통신직(10.2%) 등 순이다.  

중기 인사담당자 10명중 4명은 이처럼 직원 채용이 어려운 원인)으로 대기업에 비해 낮은 직원 연봉 수준(35.0%)을 가장 많이 들었다.

이 밖에 ▲구직자들의 눈높이가 너무 높아서(29.9%) ▲구직자들이 기업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28.5%) ▲상대적으로 근무환경(사무실환경/위치 등)이 잘 갖춰져 있지 않아서(28.0%) ▲복지제도가 다양하기 못해서(27.1%) 등의 이유가 있었다.

인사담당자가 직원 채용 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필요한 능력을 갖춘 지원자가 적다’(36.9%)고 입을 모았다.

이어 ▲채용한지 얼마 안 되어 퇴직하는 직원으로 인해 채용업무가 너무 빈번하다(21.5%)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 외에도 ▲전체 지원자 규모가 적다(15.9%) ▲지원자들의 희망연봉 수준이 높다(12.6%) 등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