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23:15 (일)
내리꽂는 경제지표...성장률 2.9% 먹구름
내리꽂는 경제지표...성장률 2.9% 먹구름
  • 김현진 기자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경제성장률 0.6% 그쳐
실질 국민총소득은 1.0% 감소

 

경제성장률이 힘이 빠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해 2.9%의 성장률 달성에 잔뜩 먹구름이 꼈다.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6%에 그쳤다. 1분기 성장률보다 0.4%p 낮고 2분기 속보치보다 0.1%p 내려갔다. 실질 국민총소득도 1.0% 줄어 들었다. 건설투자와 설비투자가 크게 줄고 민간소비가 부진한 탓이다. 설비투자는 2년 3개월 만에, 민간소비는 1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

한국은행은 4일 '2018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을 발표했다. 2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397조9592억원으로 전기대비 0.6% 증가했다.

2분기 성장률은 지난 1분기 1.0%보다 다소 둔화해 지난해 4분기 (-0.2%) 이후 2분기 만에 낮은 수준으로 내려 앉았다.

한은이 전망한 연 2.9%의 성장률을 달성하려면 남은 분기 평균 0.91~1.03%의 성장률을 기록해야한다.

성잘률이 0%대로 다시 내려 앉은 데에는 투자가 급격히 줄어든 탓이 크다. 건설투자는 전기대비 2.1%나 줄었다. 설비투자도 전분기보다 5.7% 감소해 9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민간 소비도 부진해 성장률 하향에 영향을 줬다. 민간소비는 전분기 대비 0.3% 성장에 그쳐 1분기 성장률 0.7%보다는 둔화됐다.

2분기 실질 국민 총소득(GNI)은 407조1043억원으로 전기대비 1.0%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이후 2분기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국민총소득은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총저축률은 34.6%로 전기대비 0.3%p 내려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