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3:13 (월)
[국감 이슈] 금융권 채용비리·삼바 분식회계 도마위에
[국감 이슈] 금융권 채용비리·삼바 분식회계 도마위에
  • 신제남 기자 (straight@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오는 국정감사에 금융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은행권의 대대적인 채용 비리 조사에 증권가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까지 금융권 전방위적으로 산적한 이슈들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열리는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은행부터 보험까지 1·2금융권 이슈로 금융권 임원들이 증인들로 나설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내달 10일부터 29일까지 20일간 진행될 국정감사로 현재 정무위원회 등은 각 의원실마다 요청할 증인 명단을 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은 현재진행형인 채용 비리 사건 등으로 신한·국민·KEB하나·우리은행 등 시중은행 6곳에 대해 검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고 일부 실무자들은 구속 상태인만큼 이번 국감에서 최우선 이슈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채용비리사건의 기소 대상에서 빠지면서 형평성에서 논란을 빚은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수사 중인 조용병 신한지주금융 회장 등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 예정이어서 해당 은행들이 초비상이다.

대출금리 조작도 이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조사를 통해 경남은행, 한국씨티은행의 대출금리 부당산출 사례를 적발했고, SC제일은행 등은 금감원의 경영유의 제재를 받았다.

특히나 가계부채가 1500조에 달하는 상황에서 금리 조작 등은 금융소비자들의 공분을 사는 문제인만큼 가계부채 문제와 함께 복합적으로 지적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증권의 유령 주식 유통 사태 등 거래 오류 문제가 도마위에 오를 수 있다. 삼성증권은 지난 4월 우리사주(직원보유 주식) 배당으로 주당 1000원 대신 1000주씩을 입고했고, 일부 직원들이 이를 내다 팔면서 문제가 됐다. 당시 구성훈 삼성증권 사장은 직무정지 처분을 받은 후 곧바로 사임했다.

최근에는 유진투자증권이 해외 주식 거래를 중개하는 과정에서 주식병합 결과를 제때 반영하지 않아 고객이 실제 주식보다 3배나 더 많은 주식을 내다 판 사건이 발생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지난 7월 금융당국으로부터 분식 회계 문제 등으로 위법 판단을 받은 바 있다.

참여연대는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제일모직 ·삼성물산의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에 대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가 직무유기한 혐의가 짙다면서 올해 국감에서 진상 규몀을 요청, 국회 정무위가 국감에서 어떻게 접근하는 지도 관심사다.

또 보험업계에서는 삼성생명이 즉시연금 미지급금’ 사태로 인해 금감원과 갈등을 빚고 있어 국감에서도 지적을 받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함영주 하나은행장이 증인으로 출석했고, 최현만 미래에세대우 부회장도 랜드마크72 불완전판매와 네이버와의 자사주 맞교환, 지주사 전환 등으로 국감에 등장한 바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