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22:17 (일)
[오늘의 ST] 홍영표 "野, 판문점선언 비준 정략적으로 반대"
[오늘의 ST] 홍영표 "野, 판문점선언 비준 정략적으로 반대"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강인호기자] "야당이 초당적 협력은커녕 오로지 정략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과 관련해 "보수 야당은 비준 동의안에 대해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는 술책이라고 반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야당이) 청와대의 정상회담 초청에도 6일 전에 초청하는 건 무례이고 정략적 의도라고 한다"면서 "정말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 비준동의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법률적 절차"라면서 "야당의 정치적 동의를 구하기 위해 제출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차례 비준동의안 처리를 설득해왔고 3차 회담 전에 처리하자는 뜻도 여러 차례 밝혀왔지만, 현실적으로 회담 전까지 처리하기 어려워 어제 회동에서 정쟁화하지 말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심사를 3차 회담 이후로 무조건 늦추자는 게 아니다"면서 "오늘 비준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외통위에서 심사가 진행되고 3차 회담 성과를 충분히 검토해서 결론을 내리자는 것"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정부안이 아직 (국회에) 제출 안 됐다"며 "졸속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억지다. 청와대 초청을 정략적이라고 반대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쓴 소리를 했다. 이어 "한 달 전부터 해왔던 요청을 이제 와서 정략적, 졸속이라고 주장하는 건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야가 3차 회담에 동행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다. 보수야당은 수구 반공 이데올로기를 벗고 기존 냉전의 틀을 덜어내겠다고 말해왔다"며 "3차 회담을 앞둔 이 시점에 무조건 반대만 외치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정략적 판단 대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과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