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으로 자택경비' 조양호 한진 회장 12일 소환
'회삿돈으로 자택경비' 조양호 한진 회장 12일 소환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세 및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6월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탈세 및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6월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회사 소속 경비 인력을 사적 목적으로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자택 경비원 용역비를 계열사가 대신 지급하게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회장을 12일 오후 2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불러 조사한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4일 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에 대해서도 4시간에 걸쳐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을 통해 한진그룹 측 경비원 급여 관련 도급비용 지급내역서와 계약서 등 관련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양호 회장은 회사 경비 용역 노동자를 서울 평창동 조 회장 부부의 자택에 근무시키며 반려견 관리, 청소, 빨래, 조경 등 사적 업무를 맡게 한 혐의를 받는 중이다.

경찰은 지난 5월 용역업체 유니에서 소속 경비원들의 인건비를 한진그룹 정석기업이 지급해 왔다는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여오다 조 회장과 정석기업 원모 대표를 업무상배임 혐의로 입건하며 수사를 시작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