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트럼프, 무역전쟁 중국 이어 일본을 겨누다
트럼프, 무역전쟁 중국 이어 일본을 겨누다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오바마와 나는 달라"...보복도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이어 다음 무역전쟁 타깃으로 일본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본과의 무역협상을 앞두고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으면 보복도 불사하겠다는 뜻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미일 무역협상을 앞두고 압박을 강화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우리는 그것(일본과의 무역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우리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그것이 큰 문제라는 점을 일본은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는 (무역) 합의 하려 하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는 그렇지 않다”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압박 발언에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공식 대응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언론에 보도된 다음 날 아베 총리는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홋카이도(北海道) 지진 대응을 위한 회의에 참석하는 등 피해복구 대응에 집중했다.

당시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 압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며, 외무성 관계자들을 관저로 불러 대응책을 논하지도 않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사실은 동요하고 있지만, 이를 숨기고 평정심을 가장하고 있다"며 "이달 치러질 자민당 총재선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오는 20일 치러질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3선에 도전한다. 일본 언론은 이시바 시게루( 石破茂) 전 간사장과 양자 대결 구도가 된 이번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승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과의 통상문제가 부각되면, 지방 중시를 내걸고 선거전에 돌입한 이시바 전 간사장에게 유리해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아베 총리로서는 '다 된 밥에 재를 뿌리는 격'으로, 그는 선거 때까지는 통상문제가 부각되지 않도록 경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실 트럼프 대통령발(發) 무역전쟁의 다음 타깃으로 일본이 낙점되는 것은 예견된 수순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중국뿐 아니라 대일 무역적자에 불만을 표해왔으며, 지난해 미국의 무역적자는 중국에 이어 유럽연합(EU), 멕시코, 일본 순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는 무역전쟁을 진행하고 있다. EU, 멕시코와의 무역협상은 큰 틀에서 마무리됐기 때문에 남은 국가는 일본뿐이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선이 끝난 이후 미국과의 통상문제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미일 양국은 오는 21일 각료급 통상협의(FFR)의 2번째 회합을 개최한다. 이어 25일에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미일 정상회담 개최를 조율 중이다.이번 회담에서 통상문제에 대한 합의가 나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양국은 이미 지난 8월 열린 첫 번째 FFR에서 양자 FTA협상 개시를 놓고 평행선을 달렸다. 

일본 정부내에서는 이번 미일 정상회담에서는 골프회동을 대동해서라도 트럼프 대통령을 달래보려는 기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구슬리는데도 한계가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그간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및 군사장비 구입 확대 등의 당근책을 통해 대일 무역적자에 불만을 표해온 트럼프 대통령을 달래왔다. 그러나 아베 총리로서도 쓸 수 있는 카드에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아베 총리가 총재선거서 승리한다고 해도, 내년 일본은 지방선거 및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을 달래기 위해 섣불리 당근책을 꺼냈다가는 오히려 국민적 반감을 초래해 아베 총리에게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

미일 무역협정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자동차와 농업 분야다. 미국은 일본에 자동차와 농업 분야 시장 개방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본 내 반발은 클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 압박에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일본 재계는 물밑에서 중국과의 접촉을 확대하며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 협력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