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日 방위성, 문서관리 인공지능(AI)에 맡긴다
日 방위성, 문서관리 인공지능(AI)에 맡긴다
  • 김정은 기자 (oliver3@hanmail.net)
  • 승인 2018.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문서관리 시스템 2021년 도입 결정
문서조작·은폐의혹 이후 공문서 투명 관리 목적

[스트레이트뉴스 김정은기자] 고질적인 정보 은폐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일본 방위성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행정문서를 관리하는 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

방위성은 그간 방위협력관련 문서와 이라크 파병부대 일일보고(日報) 은폐 등으로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이에 정보공개 및 문서관리 중요성을 인식해 공문서 취급을 보다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밝힌바 있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매체는 17일 방위성이 AI 문서관리 시스템을 2021년부터 운용할 예정이며 내년도 예산안 개산 요구(정부 예산 확정 전 예산요구액)에 관련 비용 558억엔을 포함시켰다고 전했다.

향후 서버를 통합해 AI로 문서를 관리하고 파일명과 내용 등 공개 청구에 해당하는 문서는 즉시 검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방위성에 따르면 AI에 의한 공문서 관리는 일본 중앙부처 가운데 처음이다. 내년 방위성 정보통신과에 'AI 기획반(가칭)'을 신설한다.

현재 방위성 행정문서 처리 시스템은 조직과 용도에 따라 60~70개에 달한다. 데이터 저장 서버도 분산돼 문서를 찾으려면 시스템마다 별도로 검색이 필요해 공개청구 혹은 국회 자료 요구에 누락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다.

방위성은 내년도 이후 서버 통합을 추진한다. 공문서 전자화 추진 외에도 AI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문서 내용을 학습시켜 탐색 효율화를 꾀한다. 시스템 운용은 민간기업과 10년간 계약해 위탁 비용을 분할 지불할 방침이다.

지난 4월에 발각된 육상자위대 이라크 파병 관련 일일보고 누락 문제는 <교훈업무 각종 자료>라는 이라크와 관련 없는 파일명의 행정 문서에서 발견됐다. 당시 방위성은 관련문서를 지난해 3월 파악하고도 1년간 은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I 학습이 진행되면 검색어가 파일명에 포함되지 않더라도 내용상 관련 가능성이 있는 문서를 감지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직원의 부담으로 작용했던 정보 공개에 민감한 내용 및 개인정보 확인 작업도 AI가 맡는다. 과거 공개·비공개 사례 학습을 통해 비공개에 해당하는 내용을 자동식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