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3:57 (월)
[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비핵화 빨라질까
[뉴스&] 2차 북미정상회담 가시화...비핵화 빨라질까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커지면서 그간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 대화가 다시 물꼬를 틀 전망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멀지 않은 미래에 가지게 될 것"이라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실무 작업을 준비 중에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정부 관계자들과 접촉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교적 근시일 내에 구체적인 장소 등이 발표될 것"이라며 "이와 같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진심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9월 평양 정상회담으로 북미 간 대화가 다시 동력을 찾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정상회담 성사에 무게를 두고 있는 만큼 현재로서는 북미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외교 분야의 가시적 성과가 필요하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멀지 않은 미래"라고 밝힌 것은 이같은 의중이 내재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북미 정상회담 관련 프로세스가 다음 날 내로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들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 폼페이오 장관도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북미 외교장관 회담을 제안한 상태여서 북미 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관련된 논의에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이러한 낙관 섞인 전망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구체적인 진전이 없을 경우 북미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보다는 기존의 입장이었던 연내 개최로 선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 측으로부터 이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뜨거운 의지를 제가 확인했다"강조하면서도 "하지만 이 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서 서두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추가적인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와 함께, 북한이 평양선언에서 밝힌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변 핵시설 영구적 폐기와 관련한 프로세스를 구체적으로 확인해야 한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백악관이 한미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기존 대북제재를 강력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한 것도 이같은 맥락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성과가 필요한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 비핵화 조치가 다소 불만족스럽더라도 정상회담 조기 개최를 통해 국내외 정치적 돌파구를 삼을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다. 특히 이 경우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이전에 2차 북미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과 연계해 남북미 3자가 만나 비핵화 조치 이행 합의와 종전선언 등을 진행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다만 이 경우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 등에 대해 남북미가 공통된 공감대가 형성됐을 때 가능한 만큼 난관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