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현대상선-조선3사,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본계약
현대상선-조선3사,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본계약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현대상선이 28일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 계약을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날 오후 3사와 개별적으로 선박 건조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계약규모는 현대중공업은 1만5000TEU(1TEU란 길이가 6m짜리 컨테이너 1개를 의미)급 선박 8척, 대우조선해양은 2만3000TEU급 7척, 삼성중공업은 2만3000TEU급 5척 등이다. 

이번 체결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이 함께 했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 6월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동시에 발주했다. 총 3조원 규모로 국내 단일 선사 발주 규모로는 최대다. 2만3000TEU급은 2020년 2분기, 1만5000TEU급은 2021년 2분기 인도할 계획이다.

지난 7월 출범한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이번 현대상선의 발주에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투자 계획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현대상선 측은 전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