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2:55 (수)
남중국해서 美·中군함 충돌 일촉즉발...양국갈등 무역 넘어 군사 분야로
남중국해서 美·中군함 충돌 일촉즉발...양국갈등 무역 넘어 군사 분야로
  • 김정은 기자 (oliver3@hanmail.net)
  • 승인 2018.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中 갈등 군사 분야로 확대
美남중국해 상공비행 이어 스프래틀리 군도 접근
中 '도발' 강격비난..미국과의 외교·안보대화 취소

[스트레이트뉴스 김정은기자] 무역전쟁 격화로 미중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 해군 구축함이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로 접근하면서 미중 갈등이 군사 분야로도 고조되는 양상이다. 

CNN등 외신은 미 해군 구축함 디케이터함이 30일 '항행의 자유' 작전 일환으로 스프래틀리 군도의 게이븐 암초(중국명 난쉰자오<南薰礁>) 인근 해역을 항해하던 중 중국 군함이 접근했다고 2일 보도했다. 해당 해역은 중국이 인공섬 7곳을 건설한 장소다. 

찰스 브라운 미 태평양함대 대변인은 "중국 뤼양(旅洋)급 구축함 한척이 남중국해 게이븐 암초에서 12해리(약 22킬로미터)이내를 항해하던 중 미국 구축함 디케이터에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함정이 해당 해역에서 이탈할 것을 경고하며 디케이터함 앞 45야드(41m)까지 접근해 충돌을 피하기 위해 '충돌 방지' 기동을 해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군은 국제법이 인정하는 어떠한 장소에도 계속 비행과 항해를 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남중국해 군사 거점화를 추진 중국을 강하게 비판했다.

미 해군 구축함 디케이터함
미 해군 구축함 디케이터함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2일 미군의 스프래틀리 군도 접근에 반발한 중국이 도발 행위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날 무역마찰이 발단이 된 양국의 대립이 군사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갈등이 첨예화될 경우 우발적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도 부정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측은 건국 69주년인 국경절(1일) 연휴를 하루 앞두고 이뤄진 예고 없는 미군 작전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충돌 전인 지난주에도 두 대의 미 전략폭격기(B-52)가 남중국해 상공에서 훈련 비행을 해 논란이 됐다.

중국 국방부 런궈창(任國强) 대변인은 당시 "미 군용기의 도발 행위에 반대하며 중국의 권리와 이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은 이달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미·중 정례 외교·안보 대화를 취소했다. 이어 10월로 예정된 미 해군 강습상륙함 와스프함의 홍콩 입항도 거부했다. 미 고위 정부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중 대화 재개 여부와 시기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