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22:11 (수)
CJ제일제당, 베트남 빈딘 공장 준공...사료시장 공략 속도
CJ제일제당, 베트남 빈딘 공장 준공...사료시장 공략 속도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CJ제일제당이 최근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빈딘(Bình Định)성 년호아(Nhơn Hòa) 산업 단지에 1360만 달러를 투자해 사료 공장을 준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약 1만2000평 부지에 지어진 빈딘 공장은 연간 7.2만 톤의 양축(소, 돼지) 사료 생산이 가능하다.

CJ제일제당은 이번 빈딘 공장 준공으로 베트남에 총 여섯 개의 생물자원 공장을 보유하게 됐다. 특히 지난 1월 구축한 하남(Hà Nam) 공장을 포함해 올해만 두 개 공장을 건설, 생산 능력을 약 40만 톤 가량 확대하며 베트남에서만 130만 톤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CJ제일제당은 빈딘 공장 준공은 베트남 중부 지역에 신규 거점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경제 발전 정도가 높아 교통이 발달하고 수요가 많은 북/남부에 거점을 두고 베트남 사료시장을 공략해왔다. 실제로 빈딘 공장 이전 베트남에 세운 다섯 개의 공장은 모두 북/남부에 위치해 있다.

그러나 베트남 경제 및 사료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며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판단, 중부 지역에도 신규 공장을 세운 것이다.

빈딘은 중부지역 가축 사료 및 양식 산업의 중심지다. 특히 항구가 가까워 수송에 이점이 있는데다 인접 국가인 라오스 남부 및 캄보디아 동북부로 통하는 관문이어서 지리적 이점이 크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은 베트남 전역에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됨에 따라 베트남 생물자원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베트남 남부에는 집하장을 늘려 유통력을 강화하고 자가 도축장을 구축하는 등 돼지 생산부터 도축, 가공, 판매까지 이르는 계열화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인프라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 2013년 베트남에 설립한 ‘동남아시아 R&D센터’를 중심으로 현지화된 사료 및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측은 “회사는 20여 년 전부터 동남아시아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 1997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사료 공장과 축산 시설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며 “베트남 사료 및 축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국의 사료/축산 기술 및 노하우를 베트남에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2001년 베트남 롱안 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2006년 흥옌 공장, 2008년에는 양어 제품 전용 생산거점인 빈롱 공장을 준공했다. 이후 2015년에는 동나이 공장을 건설하고 올해 1월 하남 공장에 이어 여섯 번째 빈딘 공장을 준공, 베트남에 총 6개의 사료생산 공장을 가동 중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