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한전KPS, 文정부 정규직 전환 정책 악용 '고용세습'
한전KPS, 文정부 정규직 전환 정책 악용 '고용세습'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년 한전KPS 사장
김범년 한전KPS 사장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한국전력공사 자회사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올해 직원의 자녀 11명을 모두 정규직 전환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전KPS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직원의 친인척 40명이 채용됐다. 직원 가운데 최고 직급인 1직급의 자녀도 기간제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특히 올해 정규직으로 확정된 기존 직원의 자녀 11명은 모두 비정규직인 기간제로 입사했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KPS는 지난 4월 1일 240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 가운데 약 5%에 달하는 11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다. 

아울러 한전 산하 '한일병원'에서는 2급 부장의 자녀가 2015년 8월 기간제로 들어왔다가 2년이 채 안 된 2017년 1월 무기직으로 전환됐고 지난 8월1일 정규직이 됐다. 5급 대리의 자녀도 2014년 기간제로 채용된 뒤 2년 뒤 무기직으로, 2017년 2월에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러한 자료는 친인척 관계가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 관계로만 한정돼 있다. 산자중기위 산하 61개 기관 중 24곳 만 제출돼 채용 비리 인원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장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가짜 일자리 정책과 정규직 전환을 이용한 고용세습은 특정 공공기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게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그동안 묻혀 있던 친인척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전KPS는 지난 2005년부터 전사적인 불법행위를 통해 1000억원대의 시간외 보상 '특별수당'을 부정한 방법으로 지급받아왔던 사실이 적발돼 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