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하다하다 교촌치킨 오너 6촌동생까지 '갑질'
하다하다 교촌치킨 오너 6촌동생까지 '갑질'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인 교촌치킨 회장의 6촌 동생이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갑질’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공개된 영상을 보면 교촌 치킨의 대구 한식레스토랑 ‘담김쌈’ 주방에서 직원에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직원에게 삿대질 하면서 때리려는 행동을 취했다. 분이 풀리지 않은 듯 말리는 다른 직원의 얼굴을 손바닥으로 밀치는 한편 쟁반을 들어 때리려 하거나 식재료 통을 들어 던지기도 했다. 이후에도 직원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 등 계속해서 폭력을 행사했다.

폭력을 행사한 임원은 교촌치킨 창업자인 권원강 회장의 6촌동생인 신사업본부장 권 모 상무였다.

주방 폭력장면은 2015년 3월 25일 찍힌 것이다. 권 상무는 2015년 이 같은 사건으로 퇴사했지만 이듬해 초 재입사해 상무 직함을 달고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촌 내에서 권 회장의 친인척은 권 상무뿐이어서 사실상 2인자에 해당한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교촌치킨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당시 폭행 사건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며,현재 회사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