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3:08 (수)
미중 무역분쟁...긍정 목소리 낸 美 트럼프와 中 리커창
미중 무역분쟁...긍정 목소리 낸 美 트럼프와 中 리커창
  • 김태현 선임기자 (bizlink@hanmail.net)
  • 승인 2018.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시진핑 주석과 “매우 좋은 대화 가졌다”고 밝혀
합의 실패하면 2,670억 달러 관세 부과 현실화 가능성↑
리커창 총리, 베이징 방문한 미 공화당 의원사절단과 덕담
미중 무역전쟁 향배, 주요20개국 정상회의서 판가름 날듯

[스트레이트뉴스=김태현 선임기자] 이달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G20 Summit)가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리커창 총리가 미중 무역분쟁에 관해 잇달아 긍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블룸버그(Bloomberg) 통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가진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중국 시진핑 주석과 길고 매우 좋은 대화를 가졌다”며 “무역 관련 대화를 중심으로 많은 이슈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썼다.

이어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될 G20정상회의 기간에 만남이 예정된 가운데, 이런 논의들이 멋지게 진행되고(moving along nicely) 있다”면서, 특히 북핵문제와 관련, “또 북한에 대해서도 좋은 대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과 관련, 백악관의 래리 커들로(Larry Kudlow)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11월 30일에서 12월 1일(현지시간)까지 개최되는 G20정상회의 미팅에서 양국 간 교착상태를 깰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통화 중인 미국 트럼프 대통령(2018.05.08)(자료:businessinsider) ⓒ스트레이트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 통화 중인 미국 트럼프 대통령(2018.05.08)(자료:businessinsider) ⓒ스트레이트뉴스

그러나 앞서 래리 커들로 위원장은 워싱턴에서 열린 한 모임에 참석해 “만약에 지적재산권 도둑질과 사이버 보안, 관세 등 기타 이슈들에 대해 ‘협상(deal)’에 이르지 못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자신의 어젠더(Agenda)를 ‘공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번 주 초, 중국과의 무역분쟁과 관련, “G20정상회의 기간 도중 시진핑 주석과 가질 정상회담에서 ‘대단한 협상(great deal)’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지만, 만약 협상이 현실화되지 않을 경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나머지 2,670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의회사절단이 베이징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 국무원 리커창(Li Keqiang) 총리가 테네시주 라마 알렉산더(Lamar Alexander) 상원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2018.11.01)(자료:AP by Jason Lee) ⓒ스트레이트뉴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의회사절단이 베이징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 국무원 리커창(Li Keqiang) 총리가 테네시주 라마 알렉산더(Lamar Alexander) 상원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2018.11.01)(자료:AP by Jason Lee) ⓒ스트레이트뉴스

한편, 중국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는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의회사절단과 만난 자리에서 “중미관계는 지난 40년 동안 가진 외교관계에서 부침(ups and downs)이 있었다”고 전제한 후, “중국과 미국은 서로의 차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며, 상호 존중의 정신에 입각해 함께 일한다면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라마 알렉산더(Lamar Alexander) 테네시주 상원의원은 “미국 의회 사절단은 위대한 국가와 위대한 국민에게 우리의 존경을 보여주기 위해 여기 왔다”며 “미중 양국은 경쟁자이지만 적국은 아니기 때문에 상호 존중을 통해 함께 번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알렉산더 상원의원은 “리커창 총리와 무역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했지만, 두 사람 모두 기자들 앞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무역분쟁에 대해 함구했다.

미국이 이미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00억 달러어치의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이 미국산 상품에 1,100억 달러어치의 보복관세로 맞대응한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은 날로 격화되고 있다.

미중 간 무역 협상이 ‘멋지게 진행되어(moving along nicely)’, 트럼프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의 긍정적인 목소리가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될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 도중 트럼프-시진핑 회담에서 실제 ‘대단한 협상(great deal)’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bizlink@straightnews.co.kr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