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6:45 (목)
정부, 이달 중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발표할 듯
정부, 이달 중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발표할 듯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이달 중 '화해·치유 재단'의 해산 결정을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이달 중에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을 발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지난달 24일 기자간담회에서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하는 방향으로 거의 정했다"며 "10월말 또는 11월 초에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조현 외교부 1차관은 지난달 25일 도쿄에서 아키바 다케오(秋葉 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일 차관회담을 열고 재단 처리와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99억원) 처리 방법 등에 대해 구체적인 의견을 나눈 바 있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박근혜정부가 일본과 체결한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로부터 출연금 10억엔을 받아 설립됐다.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의 진정한 사과 없이 위로금 보상 등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기능이 중단됐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했으며 일본 측에 해산 방침을 통보했다. 지난해 말 이사진이 대거 사퇴하면서 재단 기능은 사실상 정지된 상태다.(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