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3:08 (수)
신세계, 정기 임원 인사...백화점·이마트 줄이고 신사업 강화
신세계, 정기 임원 인사...백화점·이마트 줄이고 신사업 강화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정은기자] 신세계그룹이 30일 2019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신세계는 내년 문을 여는 온라인 신설법인 대표에 현재 신세계그룹 쓱닷컴을 총괄하고 있는 최우정 이커머스 총괄 부사장을 내정했다.

신세계사이먼 대표이사로는 신세계 조창현 부사장을, 까사미아 대표로 전략실 인사총괄 임병선 부사장을, 신세계TV쇼핑 대표로 이마트 상품본부장 김홍극 부사장보를 각각 발탁했다.

세계인터내셔날과 신세계푸드는 사업 전문성 강화를 위해 부문대표 체제를 도입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총괄 대표 및 패션라이프스타일 부문 대표에는 차정호 대표를, 코스메틱 부문 대표이사에는 이길한 글로벌2본부장을 내정했다.

신세계L&C김운아 대표가 신세계푸드 제조서비스부문 대표이사로, 성열기 매입유통본부장이 매입유통본부 대표이사로 자리를 이동한다.

제주소주와 신세계L&C 대표에는 우창균 대표를 새로 발탁했다.

아울러 신세계 오용진 상무, 이마트 민영선 상무·김득용 상무·정동혁 상무, 신세계인터내셔날 서원식 상무, 까사미아 임훈 상무, 신세계건설 정두영 상무, 이마트24 조두일 상무는 부사장보로 승진했다.

신사업 분야를 강화하는 대신에 기존 신세계그룹을 이끌어 왔던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서는 임원 수가 각각 1명씩 줄었다.

이번 인사는 신사업 강화와 새로운 성장 모멘텀 창출에 중점을 뒀다. 백화점과 이마트 등 기존 사업에서는 임원 수를 줄인 게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