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오늘의 스트레이트] 홍영표 "한유총 비이성적 집단행동, 한국당이 초래"
[오늘의 스트레이트] 홍영표 "한유총 비이성적 집단행동, 한국당이 초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오로지 자신의 이익을 관철시키겠다는 도를 넘어서는 집단 이기주의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전날 '유치원 3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데 대해 "(정부는) 한유총의 협박에 굴하지 말고 단호히 대처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유총은) 비리근절 3법을 악법이라 규정하고 정부가 시설 사용료를 보장하지 않으면 집단 폐원을 불사하겠다는 엄포를 놓았다"며 "이는 60만명 어린이들과 학부모들을 볼모로한 협박"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비리근절 3법을 악법이라 하는 한유총의 주장은 전혀 타당하지 않다"면서 "사립유치원에 대한 정부 지원금과 학부모가 낸 원비가 교육목적 외 부정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회계 투명성을 강화하자는 게 악법이냐"고 말했다.

이어 "또 중대한 비리와 범죄를 저지른 자가 유치원 운영을 못하게 하고, 유치원 급식의 질을 높이자는 게 어떻게 악법이 될 수 있느냐"며 "한유총이 주장하는 사유재산권 보장은 내맘대로 교비를 쓸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해달라는 것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또 "한유총의 비이성적 집단행동은 자유한국당이 초래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리근절 3법이 논의조차 안 되고 있는 것은 한국당이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더 이상 한유총을 위해 시간을 끌지 말기 바란다"며 "지난 21일 여야 합의 때 한국당도 정기국회 내 법 처리를 분명히 약속했다. 오늘 한국당이 자체 법안을 내놓겠다고 하는데 비리 유치원을 감싸는 법안으로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