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5:10 (월)
美 연준, 경기 둔화 조짐에 내년 금리 인상 횟수 낮추나?
美 연준, 경기 둔화 조짐에 내년 금리 인상 횟수 낮추나?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금리 올해 4번째 인상... 韓美 금리차 다시 0.75%포인트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19일(현지시간)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2.00%~2.25%에서 2.25%~2.50%가 됐다.

올해 들어 3, 6, 9월에 이은 네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이 지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인상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날 파월 연준 의장은 내년도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했다. 미국의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연준은 내년도 금리 인상 횟수 전망을 기존 3차례에서 2차례로 낮췄다.

연준의 이번 금리 인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금리를 올리지 말라고 강력하게 요구한 가운데 이뤄져 트럼프 행정부의 거센 대응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와 금리 격차는 다시 0.75%포인트로 벌어졌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했었다.

정부 "미 금리 인상은 감내할만한 수준"

정부는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움직임이 "감내할만한 수준일 것"이라고 진단하면서도, 미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에 더 큰 우려를 제시했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2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연준의 금리인상에 따른 글로벌 시장 영향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이 차관은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상향 움직임은 감내할 수준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추가 불안 요인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내년 기준금리 인상횟수를 하향 조정한 것은 미국 경제 성장세 둔화를 의미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