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22:11 (토)
중국 "유전자 편집 아기 사실로 드러나"…세계 과학자 "경악"
중국 "유전자 편집 아기 사실로 드러나"…세계 과학자 "경악"
  • 이효정 기자 (sosorype@naver.com)
  • 승인 2019.01.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동성, 에이즈 내성 쌍둥이 여아 출산 성공 남방과기대 교수 처벌
중국 광동성이 게놈 편집 쌍둥이 여아의 출산 사실을 확인, 실험 교수에 대해 법적 처벌 조치에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 광동성이 게놈 편집 쌍둥이 여아의 출산 사실을 확인, 실험 교수에 대해 법적 처벌 조치에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이트뉴스=이효정 기자] 중국 광동성이 게놈 편집 쌍둥이 여아의 출산 사실을 확인, 실험 교수에 대해 법적 처벌 조치에 착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23일 외신에 따르면 중국 광동성이 인간 배아에 대한 ‘게놈 편집’ 기술을 사람의 수정란에 적용 실험했다고 주장한 중국 과학자의 임상실험이 사실이었음을 공식 인정했다.

조사 결과, 임상 실험을 통해 게놈 편집으로 유전자를 조작한 아기를 출산한 여성이 밝혀진 데 따른다. 이로써 인간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 편집 연구의 찬반 논쟁이 재점화될 전망이다.

이 사건이 처음 알려진 것은 지난해 11월 25일이다. 중국 남방과기대(SUSTech) 허젠쿠이(贺建奎, He Jiankui) 생물학 교수가 유튜브에 “게놈 편집 기술 ‘크리스퍼(CRISPR-Cas9)’를 이용해 선천적으로 에이즈(HIV)에 내성을 가진 쌍둥이 여아를 출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11월 28일 홍콩에서 열린 제2회 인류 게놈 편집 컨퍼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세계 최초 유전자 편집 아기인 여아 쌍둥이 루루와 나나는 현재 건강한 상태다"며"실험이유는 이들 태아의 아버지가 개발도상국에 심각한 질병인 에이즈 보균자여서 태아가 이 질병에 감염되지 않도록 유전자 편집을 사용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밝혔다.

인간 배아를 이용한 실험이 비윤리적이라는 비난이 거센 상황에서 강행된 허젠쿠이 교수의 실험에 대해 전 세계 과학자들은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

세계 최초로 게놈편집으로 쌍둥이 여아를 탄생시킨 실험을 주도한 중국 남방과기대(SUSTech) 허젠쿠이(He Jiankui) 교수.
세계 최초로 게놈편집으로 쌍둥이 여아를 탄생시킨 실험을 주도한 중국 남방과기대(SUSTech) 허젠쿠이(He Jiankui) 교수.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데이비드 볼티모어는 “수많은 과학자가 유전자 편집 기술을 고려하기 수년 전에 동의한 윤리 기준을 어겼다”며 “의학적으로 필요한 실험도 아니었다”고 비난했다.

전세계의 거센 비판과 논란이 이어지자 중국 과학기술 차관은 “유전자 편집 아기 실험은 불법이며 용납할 수 없다”고 한 TV 프로그램에서 발언했다. 또 중국 당국은 허젠쿠이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에 연구 중단을 명령하는 한편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월 21일 광동성 조사팀은 예비 조사 결과를 중국 언론에 발표했다.

조사팀은 “의도적으로 감시를 피하면서 인간 배아에 유전자 편집을 하기 위해 허젠쿠이는 외국인 직원을 포함한 프로젝트 팀을 조직, 안전성과 유효성이 불확실한 기술을 이용했다”며“본인의 명성을 위해 개인적으로 조달한 자금으로 임상실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인간 배아를 이용한 실험에 대한 윤리적 논란이 거센 상황에서 강행된 실험에 전 세계 과학자들은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인간 배아를 이용한 실험에 대한 윤리적 논란이 거센 상황에서 강행된 실험에 전 세계 과학자들은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

허젠쿠이는 법적 처벌 대상이 될 전망이다. 조사팀은 “허젠쿠이와 그의 프로젝트에 참여한 직원 및 조직은 법률 및 규정에 따라 처벌받을 것”이라며 앞으로 경찰의 본격적인 수사가 진행될 것임을 예고했다.

허젠쿠이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11월 사이에 피험자로 8쌍의 커플을 모집했으며 그 중 두 쌍이 임신했다. 두 명의 산모 가운데 한 명이 여자 쌍둥이 루루와 나나를 출산했으며 나머지 한 명은 출산을 앞두고 있다.

쌍둥이는 이미 수사팀에 의해 특정된 상태로 앞으로 광동성 인민정부의 의학적 감시 하에 놓일 예정이다. 또 허젠쿠이의 연구를 승인한 병원의 윤리심사위원회가 심천시 보건 당국에 등록돼 있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ㅁㅇ 2019-04-29 21:49:48
과학자 윤리 참 많은 논란이 될 주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