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22:11 (토)
여야 4당 전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법안 12월 3일까지 처리해야"
여야 4당 전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법안 12월 3일까지 처리해야"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국회 정론관 공동기자회견
여야 전 원내대표 국회 정론관 공동 기자회견
여야 전 원내대표 국회 정론관 공동 기자회견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여야 4당 전 원내대표들이 12월 3일까지 패스트트랙 법안을 반드시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ㆍ김관영 바른미래당ㆍ장병완 민주평화당(현 대안신당 소속) 전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을 위한 패스트트랙 관련법은 중단 없이 처리돼야 한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4당 전(현) 원내대표는 "12월 17일이 21대 국회의원 선출을 위한 예비후보 등록일 임을 감안한다면, 늦어도 한달 전인 11월 17일까지는 여야 협상을 마무리하고 11월 내에는 법안처리를 마쳐야 한다"면서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을 열망하는 대한민국의 개혁세력을 규합해서, 마지막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다할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을 제안하고 추동했던 연대는 여전히 유효하고, 관련법안은 늦에도 11월 말까지는 본회의에서 처리되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면서 "지금 20대 국회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에 답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이들은 "정치개혁과 사법개혁을 가로막는 세력은 국민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반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대립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다른 야당과 협의를 통해 공수처 등 검찰개혁 법안의 선처리 방침을 수정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은 공수처 설치법안과 의원정수 확대 논의에 대해 반대하는 등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에 당력을 쏟아붙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