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서 신천지 신도 1명 확진... 부평역-부평시장 등 방문
부평서 신천지 신도 1명 확진... 부평역-부평시장 등 방문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부평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인천시는 22일 부평구 오피스텔에 혼자 거주하는 61세 여성 A씨가 이날 오전 9시 30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4∼17일 대구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그동안 열감 등 자각 증상은 없었다. 다만 대구시로부터 검사 권고 연락을 받았고 전날 오후 2시 30분 부평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 격리 중이었다.

A씨는 지난 17일 대구에서 인천 부평구로 이사했으나 전입신고가 이뤄지지 않아 주민등록지는 대구로 돼 있다. 확진 판정 직후 의료진이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해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부평구에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A씨의 이동경로와 이동수단,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토대로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A씨가 거주하는 오피스텔과 방문 사실이 확인된 부평역, 부평시장 등에 대해서는 긴급 방역을 마쳤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