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2:02 (화)
트럼프 "韓 입국제한 적절한 때 할 수도... 美 확산 주목"
트럼프 "韓 입국제한 적절한 때 할 수도... 美 확산 주목"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한 한국에 대한 입국 조치 금지는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상당히 세게 (코로나19에 의해) 강타당했고, 이탈리아도 그렇다"며 "중국에서 일어난 일은 분명하지만, 숫자에 변동이 없고 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는 좋은 소식이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나라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들은 그들의 나라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 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매우매우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다만 미국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조기 국경폐쇄 등이 주효했다는 취지로 미국의 대응을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책임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백악관이 요청한 25억 달러 규모보다 더 많은 액수를 배정한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매우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한 바 있다.

이날 현재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0명이다.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탈출한 미국인 승객 중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같이 늘어났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탈출한 미국인 승객 가운데 확진자는 42명이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미국인 300여명은 지난 17일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미 하원 청문회에서 "오늘 아침까지 여행으로 또는 여행자와의 접촉을 통해 미국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경우가 14명이었는데 청문회에 오면서 15번째 확진자가 나왔다는 것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내 감염자 60명 가운데는 코로나19 발원지로 전해진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탈출한 승객 중 확진 판정을 받은 3명도 포함돼 있다.

미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나소카운티 보건 당국은 최근 중국을 다녀온 83명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우려해 2주간의 자가 격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 나라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는 이 사태가 과연 일어날 것이냐의 문제가 아니라 정확히 언제 일어날 것이냐의 문제다"라면서 추가 확산 위험을 경고한 바 있다.

이에 미국에서 앞으로 더 많은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