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포토] '새벽부터 줄 선' 공적 마스크 구매 행렬
[코로나19 포토] '새벽부터 줄 선' 공적 마스크 구매 행렬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최근 전국적인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많은 사람이 두려워하는 가운데, 지난 3월1일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양천구 신정4동에 위치한 경서농협 본점에는 2일 아침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렸다.

대기열의 한 주민은 "아침 일찍 마스크를 사기 위해 집을 나섰다"면서 "줄을 서지 않고도 공적 마스크를 사는 날이 빨리 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1일 오전 구가 발표한 양천구의 2번째 확진자는 36세인 남성으로 지난 29일 발표된 순천시 확진자의 지인이다. 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순천시에 25~26일 이틀동안 머물렀고 자차를 통해 이동했다. 이후 사흘(27~29일) 동안 자택에서 머물렀다.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 공급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려 입구에 긴 줄이 생겼다.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 공급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려 입구에 긴 줄이 생겼다.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가 공급하는 마스크를 사려는 인파가 몰리면서 입구에 생긴 줄이 길다. 이날 경서농협의 하나로마트는 휴점일이나 문을 열었고,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 공급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려 입구에 긴 줄이 생겼다.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경서농협 본점에 정부 공급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려 입구에 긴 줄이 생겼다. 마스크는 오후 2시부터 판매 시작됐다. (사진=이준혁 기자)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