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현장] 이마트 과천점, 신천지 본부와 같은 건물 사용에 곤혹
[코로나19 현장] 이마트 과천점, 신천지 본부와 같은 건물 사용에 곤혹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의 안내문은 기존 발표 안내문에 추가된 '소독증명서' 안내문이다. (사진=이준혁 기자)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의 안내문은 기존 발표 안내문에 추가된 '소독증명서' 안내문이다. (사진=이준혁 기자)

[과천=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최근 대다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판지파'의 본부가 위치한 경기 과천시 별양동 1-19 건물의 9층과 10층이 21일 과천시에 의해 전체 폐쇄 조치됐다.

지하5층~지상10층 규모인 이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은 신세계그룹의 대형마트 '이마트'가 판매공간으로 사용하며, 이마트는 19일 오후 10시 조기 폐점하고 자정이 넘도록 방역을 실시했다. 이후 이마트는 건물 입구에 방역을 마쳤으며 모든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 중이란 안내문을 부착했다.

이같은 안내에도 상당수의 고객들이 불안감을 느끼자, 이마트는 방역업체 '세스코'가 발급한 '소독증명서'를 포함한 안내문을 입구에 추가했다. 19일은 물론 23일에도 다시 방역을 실시했으며 판매공간은 물론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청결작업을 매일 한다는 문구가 이전 안내에 더해졌다.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은 28일 촬영된 사진으로, 기존 발표 안내문에 '소독증명서' 안내문이 더해졌다. (사진=이준혁 기자)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은 28일 촬영된 사진으로, 기존 발표 안내문에 '소독증명서' 안내문이 더해졌다. (사진=이준혁 기자)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은 28일 촬영된 사진으로, 기존 발표 안내문에 '소독증명서' 안내문이 더해졌다. (사진=이준혁 기자)
◇최근 다수의 신자들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확인된 종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수도권 지파인 '요한지파'의 본부가 있는 과천시 별양동 건물 9·10층 전체가 폐쇄된 가운데, 같은 건물의 지하1층~지상4층 전체를 쓰는 대형마트 '이마트'가 방역작업 완료를 알리는 안내문을 입구에 붙였다. 사진은 28일 촬영된 사진으로, 기존 발표 안내문에 '소독증명서' 안내문이 더해졌다. (사진=이준혁 기자)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