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주식시장 붕괴...투자자는 '멘붕'
코로나19에 주식시장 붕괴...투자자는 '멘붕'
  • 이재형 기자 (jhl@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여만에 코스피 최저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증시 현황판 앞을 오가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미국 뉴욕 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2만 포인트 아래로 떨어지고, 4~5%대 낙폭을 기록한 유럽 주요국 등 글로벌 증시의 영향으로 1500선이 무너지며 급락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감염증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주식 시장을 전염시켰다. 2009년 뉴욕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근 10년만에 코스피 지수가 최저치로 주저 앉으며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개인 투자자들은 패닉에 빠졌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33.56포인트(8.39%) 폭락한 1457.6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종가가 1500 밑으로 내려간 것은 뉴욕발 글로벌 금융위기가 전 세계를 강타했던 2009년 7월 23일(1496.49) 이후 약 10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주식시장이 충격에 빠지자 한국거래소는 거래정지를 위해 장중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사이드카와 서킷브레이커를 발동했다.

거래소는 이날 오전 11시 50분부터 5분 동안 유가증권시장에 매도 사이드카를 발동했으며 낮 12시 54분에는 코스닥시장에도 매도 사이드카를 발동했다. 이외에도 낮 12시 5분 서킷브레이커를 발동, 20분 동안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를 중단했다.

이같은 당국의 조치가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를 자극해, 주식시장을 더 얼어붙게 한 것이라는 해석도 일각에서는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