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20:41 (토)
쿠팡 또 나스닥 상장설…올해는 가능할까
쿠팡 또 나스닥 상장설…올해는 가능할까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가능성이 또다시 제기되고 있다.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가능성이 또다시 제기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가능성이 또다시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7일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소프트뱅크의 투자 기업 중 최소 6곳이 올해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그중 한 곳으로 쿠팡을 꼽았다.

블룸버그는 쿠팡의 IPO가 올해 2분기에 진행될 수 있다고 전망하며 기업가치가 300억 달러(약 32조6700억 원) 이상으로 평가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11일에는 쿠팡이 최근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미국 나스닥에서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에 통과했고 이르면 3월 중 상장할 수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쿠팡은 올해 상장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채 "적절한 때가 되면 IPO를 추진한다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쿠팡의 나스닥 상장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쿠팡이 2019년 10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후보로도 거론됐던 케빈 워시 전 미국 연준 이사를 이사로 영입한 것을 비롯해 최근 몇 년간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최고회계책임자(CAO) 등 임원진에 외국인을 영입할 때마다 나스닥 상장 준비 차원이란 해석이 나왔다.

2010년 소셜커머스로 출발한 쿠팡은 직매입과 자체 배송 인력을 이용한 빠른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내세우며 국내 전자상거래 업계의 판도를 바꿔놨다는 평가다.

2016년 1조9159억 원, 2017년 2조6846억 원, 2018년 4조3545억 원, 2019년에는 7조153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해마다 40∼60%에 이르는 고성장을 이뤘다.

공격적인 투자가 계속되면서 적자 규모도 매년 수천억 원대를 기록했다. 2018년에는 1조 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고 2019년에도 7000억 원대 적자를 기록해 지속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증권업계에서는 수년 내 쿠팡의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란 시각도 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11월 낸 보고서에서 쿠팡이 2020년 매출 11조1000억 원에 영업손실은 215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면서 새해 흑자 전환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래에셋증권도 지난해 쿠팡 매출이 11조 원을 넘었을 것으로 추정하며 앞으로 2∼3년 내 흑자전환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미래에셋증권은 보고서에서 "온라인 시장 내 쿠팡의 경쟁력은 지속해서 높아질 것"이라면서 "쿠팡의 추가적인 자금 유치와 상장이 모두 충분히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