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22:06 (수)
또다시 사망사고…쿠팡‧노동자 갑론을박
또다시 사망사고…쿠팡‧노동자 갑론을박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제공

 

쿠팡 물류센터에서 사망사고가 재발해 노동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 지원 대책위원회(쿠팡대책위)'는 19일 쿠팡 물류센터에서 50대 일용직 근로자 근무 후 사망사고와 관련해 "쉬는 시간 없는 살인적 노동강도 때문"이라며 사측의 사과와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쿠팡 물류센터에서만 벌써 다섯번째 죽음"이라면서 "이렇게 반복되는 죽음은 결코 우연일 수 없으며, 개인의 탓일 수 없다. 사측은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새벽 5시15분께 쿠팡 동탄 물류센터에서는 근무를 마친 50대 일용직 근로자 A씨가 야외 화장실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을 거뒀다. 평소 지병은 없었던 A씨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입이 줄자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쿠팡 물류센터에서 단기 근무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쿠팡대책위 측은 물류센터 내 강도 높은 노동환경과 환기·난방이 되지 않는 시설을 A씨의 사망 원인으로 지목했다. 사측이 시간당 생산량을 측정하기 위해 도입한 UPH 시스템이 성과에 기반해 운영되기에 전체 노동자들의 노동 강도가 높아지는 구조였다는 설명이다.

쿠팡대책위는 "고인이 일을 나갔던 1월 11일은 유례없는 한파가 이어지던 날이었다"면서 "새벽 날씨는 영하 11도 전후였으나 쿠팡은 난방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다수 일용직과 계약직으로 이뤄진 고용구조로 노동자들은 재계약이 되지 않을까 두려워 스스로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며 "이런 고용구조를 그대로 둬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가능성이 또다시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그러면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해 지난해부터 노동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노동당국을 향해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쿠팡대책위는 "현장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않고 형식적으로 근로감독을 하는 한 노동자들이 죽어나가는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며 "제대로 된 특별근로감독을 해야한다"고 했다.

쿠팡은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쿠팡 측은 "고인은 일용직 근무자로 지난해 12월 30일 첫 근무 이후 총 6일 근무했다"며 "주당 근무시간은 최대 29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물류센터에 난방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국의 모든 물류센터(풀필먼트센터)는 화물 차량의 출입과 상품의 입출고가 개방된 공간에서 동시에 이뤄지는 특성 때문에 냉난방 설비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쿠팡 측은 다만 식당, 휴게실, 화장실 등 작업과 관계없는 공간에는 난방시설을 설치해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동절기 모든 직원에게 핫 팩을 제공하고, 외부와 연결돼 있는 공간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에게는 방한복 등을 추가로 지급한다고 해명했다.

쿠팡 측은 이와 함께 "고인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족에게도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고인의 죽음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쿠팡 물류센터에서는 지난해 인천 물류센터 50대 노동자와 칠곡물류센터 20대 노동자가 야간노동을 하다 사망하는 사고 등 총 5번의 사건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