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5:49 (수)
LG전자, 결국 스마트폰 사업 접나…"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LG전자, 결국 스마트폰 사업 접나…"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본사가 있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모습.
LG전자 본사가 있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모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LG전자가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모바일 사업의 매각까지 포함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LG전자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축소와 매각, 유지 등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권봉석 사장도 스마트폰 사업 매각에 힘을 실었다.

권봉석 사장은 이날 MC사업본부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업 운영의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고용은 유지하니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며 "앞으로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는 대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LG전자의 모바일 사업을 맡은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에 달한다.

LG전자는 누적 적자가 불어나면서 2019년 스마트폰의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했다. ODM(제조자개발생산) 생산 비율을 지속해서 높이고 MC사업본부 인력을 타 사업부로 전환 배치해 몸집을 줄여왔다.

이 결과 적자 수준이 2019년 1조원에서 2020년 8000억원대로 줄어들고 있으나 스마트폰 판매량이 매년 줄어들면서 매각 가능성까지 검토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2%의 점유율로 10위권이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LG전자는 애플·삼성전자에 밀려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고, 중저가폰 시장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업체의 물량 공세에 밀려 입지가 좁아졌다.

지난해 하반기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야심차게 출시한 이형 폼팩터폰 'LG 윙'도 판매량이 10만대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의 앞으로 결정에 따라 이달 CES 2021에서 예고한 롤러블폰 출시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