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에 EUV 적용한 'M16' 준공
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에 EUV 적용한 'M16' 준공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회장 “M16, 중요한 상징으로 남을 것”
SK하이닉스 M16 팹 준공식에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M16 팹 준공식에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SK하이닉스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SK하이닉스가 본격적으로 D램 반도체 생산에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노광 장비 시대를 열고 메모리 반도체의 미세공정화를 앞당긴다.

SK하이닉스는 1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M16' 공장 준공식을 했다.

'We Do Technology 행복을 열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준공식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장동현 SK㈜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CEO, 하영구 선임사외이사 등 핵심 인사 16명이 참석했다.

구성원과 협력회사 직원들은 화상 연결을 통해 언택트(비대면)로 행사에 참여했다.

최태원 회장은 "반도체 경기가 하락세를 그리던 2년 전 우리가 M16을 짓는다고 했을 때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며 "하지만 이제 반도체 업사이클 얘기가 나오고 있는 만큼 어려운 시기에 내린 과감한 결단이 더 큰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해줬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M16은 그동안 회사가 그려온 큰 계획의 완성이자 앞으로 용인 클러스터로 이어지는 출발점으로서 중요한 상징으로 남을 것"이라고 의미를 전했다.

M16 공장은 SK하이닉스 최초로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노광 장비가 도입된다.

EUV 공정은 반도체 포토 공정에서 극자외선 파장의 광원을 사용하는 것으로, 기존 불화아르곤(ArF)의 광원보다 파장의 길이가 짧아(10분의 1 미만) 반도체에 미세 회로 패턴을 구현할 때 유리하고 성능과 생산성도 높일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11월 M16 착공 이후 총 3조5000억원, 연인원 334만명을 투입해 25개월 만에 준공했다.

주로 D램 제품을 생산하게 될 M16은 SK하이닉스가 국내외에 보유한 생산 시설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건축면적이 5만7000㎡로 축구장 8개 크기이며 길이 336m, 폭 163m, 높이는 아파트 37층에 달하는 105m로 조성됐다.

SK하이닉스는 최첨단 인프라를 기반으로 이 공장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키워낼 계획이다.

M16에는 올해 EUV 장비 2대가 설치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하반기부터 4세대 10나노급(1a) D램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석희 사장은 "M16 준공은 SK하이닉스가 2015년 이천 M14 준공식에서 밝힌 '미래비전'의 조기 달성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 경제적 가치 창출은 물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기여하는 한 단계 높은 차원의 생산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