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21:57 (수)
내일도 사망사고? "포스코-노동부, 노동자 안전 포기했다"
내일도 사망사고? "포스코-노동부, 노동자 안전 포기했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연합뉴스
포스코 포항제철소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연이어 안타까운 인명사고가 이어지고 있는 포스코와 이를 관리해야 할 고용노동부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지난 8일 포스코 연료 부두 내에서 포스코 사내하청업체 ㈜장원 소속 노동자(35세)가 컨베이어 롤러 교체작업 중, 컨베이어에 철광석을 붓는 언로더가 작동돼 협착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한 이후로 14번째 사망사고”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2018년 1월 25일 포항제철소에서 질소가스 질식사고로 4명의 노동자가 사망하자 안전분야에 1조원이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작년 11월 24일 광양제철소 산소배관 폭발사고로 3명의 노동자가 사망하자 또다시 1조1000억원의 안전분야 투자를 발표했다.

그러나 안전분야에 막대한 돈을 투자하겠다는 포스코의 약속이 무색할 정도로 연이은 인명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금속노조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노동부 포항지청과의 면담을 통해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과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해 왔다”면서 “하지만 포스코가 거부한다는 이유로 매번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동부가 금속노조의 요구와 포스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해오는 동안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은 내팽개쳐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스코에서 발생하는 사망사고는 대부분 유사한 사고원인을 가지고 있다. 제대로 된 대책과 조치만 이뤄졌다면 사망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면서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한 포스코의 이윤중심 경영과 기업편향적 노동부를 규탄하고 근본적인 대책과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금속노조는 16일 노동부 포항지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와 노동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