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22:06 (수)
박용진 의원, 현대차 임원 미공개정보 이용 부당이득 의혹 조사 촉구
박용진 의원, 현대차 임원 미공개정보 이용 부당이득 의혹 조사 촉구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임원 부당이득 의혹에 국민 분노…금융당국이 의혹 풀어야”
박용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박용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박용진 의원은 금융당국에 현대자동차 임원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할 계획이다.

박용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은 오늘(17일)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위원회를 비롯한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에 최근 불거진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이슈에 대해 질의할 예정이다.

지난 1월 8일, 애플과 협력 논의가 보도된 후 현대자동차 주가가 급상승했고, 한 달 만인 2월 8일 협력중단이 발표된 후 주가가 급락해 현대차그룹 5개사 시총이 하루 만에 13조5천억 원 증발했다. 이 과정에서 1월 11일부터 27일까지 현대차 전무․상무 등 임원 12인이 주식을 팔았는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현재 한국거래소가 이 문제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만약 거래소가 별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릴 경우 금융당국 차원에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박용진 의원은 “국민들은 이 문제를 불공정의 문제로 보고 부당한 이익실현 의혹에 분노하고 있다”면서 “금융당국은 이 의혹을 조속히 풀어줘야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오후 보충질의에서 이 문제를 단순한 해프닝으로 취급하지 말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힐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한편, 박용진 의원은 오늘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23번째 순서로 질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