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8 22:07 (일)
"이륜차 금지한 포스코, 안전대책 잘못 짚어"
"이륜차 금지한 포스코, 안전대책 잘못 짚어"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포스코가 지난해 12월 오토바이 사고로 소속 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되자 이륜차 운행을 금지시켰다. 이에 노조는 사고의 원인은 이륜차가 아니라 부실한 안전대책이라고 정면 비판에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 10일 공문을 통해 포항제철소 내 모든 이륜차에 대한 전면통제를 오는 22일부터 시행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결정은 현장 직원들의 혼선을 최대한 줄이고 업무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지난해 12월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항만 앞 도로상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노동자가 마주오던 덤프트럭과 충돌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포스코는 제철소 내 자전거, 오토바이 등 이륜차 운행을 오는 22일부터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포항지부 등은 “사고 발생 2개월 후 내놓은 대책이 제철소 내 이륜차 운행 금지 조치인데 이는 사고의 원인을 말 못하는 이륜차로 돌리는 웃지 못 할 대책”이라며 “현재까지도 제철소 내에는 신호등, 가로등, 차선이 미설치되지 않은 곳이 넘쳐나지만 이에 대한 조치 없이 엉뚱하게 이륜차를 탓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륜차 외에 출퇴근, 작업장 간 이동 수단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조기 출근과 장거리 도보 이동 등 노동자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조치”라며 “연이은 사망사고 등 중대재해에 대해 포스코가 내놓는 대책의 상당부분은 하청노동자와 건설노동자의 희생을 강요하는 대책이다. 인원충원 없는 2인 1조 작업 강요, 이륜차 운행 전면 금지, 무분별한 CCTV 설치는 안전대책이 아니라 감시와 통제의 강화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포스코 내에 일하는 원·하청, 건설, 화물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막은 채 노동자의 죽음을 방치한다면 지금보다 더 많은 국민적 비판에 직면하는 것을 명심하라”라며 “이륜차 운행금지 조치부터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이소림 2021-02-22 13:58:11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실시해야할 조치라고 봅니다.

잠스코 2021-02-17 22:27:03
진짜 꼰대마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