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6:03 (월)
서버 D램, 2분기 10∼15% 오른다
서버 D램, 2분기 10∼15% 오른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하이닉스 2세대 10nm급 DDR5 메모리를 탑재한 32/64GB금 모듈. SK하이닉스 제공
K하이닉스 2세대 10nm급 DDR5 메모리를 탑재한 32/64GB금 모듈. SK하이닉스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연초부터 반도체 가격 상승세가 심상찮은 가운데 올해 2분기 들어 클라우드 업체들이 쓰는 서버 D램 가격이 10∼15%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 대만의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보고서에서 "통상 2분기에는 서버 출하량이 증가세를 보이면서 수요가 급증한다"며 이같이 예상했다.

트렌드포스 조사 결과 지난해 3분기 이후 D램 공급업체들의 서버 D램 생산 능력이 전체 생산능력의 약 30%로 떨어졌다.

작년 하반기에 서버 D램의 재고가 늘어난 반면 스마트폰과 PC, 게임 콘솔용 D램 수요는 증가하면서 D램 공급사들이 이들 제품의 생산을 늘린 때문이다.

트렌드포스는 "지난해 말 D램 가격이 바닥을 찍은 뒤 서버업체들이 재고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2분기 서버 D램 계약 가격이 1분기 대비 10∼15% 오르고, 일부 거래는 최대 20%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당초 8∼13% 인상에서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올해 D램 공급사들이 생산량 증대에 보수적인 가운데 서버 D램 출하량은 3분기까지 높은 수요를 유지할 것"이라며 "올 한해 서버 D램 가격이 40% 이상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