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22:11 (토)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지 96곳 선정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지 96곳 선정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21.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집·노후주택 정비, 슬레이트지붕 개량 등
도시 30억원·농어촌은 15억원 국비 지원
자료: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료: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스트레이트뉴스 한승수 기자]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올해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 사업대상지 96곳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96곳은 도시 16곳, 농어촌 80곳이다. 시·도별로는 전남 22곳, 경북 20곳, 경남 16곳, 전북 11곳 등이다. 선정된 대상지에는 올해 약 150억원을 시작으로 총 1500억원의 국비(도시 450억·농어촌 1050억원)를 지원될 계획이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어촌 311곳과 도시 120곳 등 총 431곳이 선정돼 지원되고 있다.

주요 사업은 슬레이트 지붕 개량, 노후주택 정비 등 주택정비, 담장·축대 정비, 소방도로 확충 등 안전시설 정비, 재래식 화장실 개선,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 등이다. 또 주민 공동체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인 돌봄, 건강관리 프로그램 등 휴먼케어(human care)와 역량강화사업 등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지역은 향후 4년간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도시는 약 30억원 농어촌은 15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선정된 사업에 대한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는 도시지역의 경우 국토교통부가, 농어촌 지역은 농림축산식품부가 각각 맡는다. 해당 부처별로 4~5월 중에 신규 사업대상지 지자체를 대상으로 최종 사업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합동 워크숍을 개최한다.

균형위는 지자체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지역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