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6:03 (월)
넥슨, 아이템 강화 확률 공개…'조작 논란' 정면돌파 나서
넥슨, 아이템 강화 확률 공개…'조작 논란' 정면돌파 나서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넥슨이 아이템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넥슨이 아이템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넥슨이 아이템 정보를 모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논란이 됐던 확률 조작 부분을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5일 사내 공지를 통해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게임들의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정보를 오늘부터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정헌 대표는 "우리 게임 내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많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게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눈높이가 달라지고 있는데 이와 같은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었던 것을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제 잘 닦인 유리창처럼 투명하게 다시 시작하겠다.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현재 국내 게임사들은 업계 자율규제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그런데 유료 구매한 '캡슐형'(랜덤박스) 아이템의 뽑기 확률만 공개하기에 확률 공개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최근에는 무기·갑옷 등 아이템을 강화하는 작업에도 유료 확률을 부여하는 게임이 많은데 이런 확률은 전혀 공개되지 않아 최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대표적인 과금 요소로 비판받았다.

이날 넥슨이 공개하겠다고 밝힌 것은 바로 이런 '아이템 강화'의 확률이다.

그러면서 넥슨은 "무작위·랜덤 등 유저들을 혼란스럽게 했던 용어의 사용도 피하겠다"며 "확률 관련 용어를 사용할 경우 연관된 확률표 등을 추가 제공해 논란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넥슨은 유저들이 확률을 검증할 수 있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자체 개발해 올해 안으로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게임별로 확률 검증 시스템을 제공해 이용자들이 뽑기 확률을 검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논란 문제를 적극 대응한 이유는 자사의 게임 ‘메이플스토리'를 둘러싼 논란 때문이다.

최근 넥슨은 '메이플스토리'를 업데이트하면서 아이템에 부여되던 추가 옵션을 '동일한 확률'로 수정한다고 공지했다가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유저들은 "지금까지 확률이 동일하지 않았던 것이냐"며 분노하면서 넥슨 게임에 돈을 쓰지 않는 '한도 0원 챌린지'를 벌이는가 하면, '로스트아크' 등 타사 게임으로 옮기기도 했다.

심지어는 항의성 트럭을 넥슨 본사로 보내는 '트럭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에 넥슨은 확률 추가 공개를 이날 중으로 메이플스토리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메이플스토리 이용자를 위한 보상안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를 비롯해 앞으로 모든 게임의 확률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기로 했다.

넥슨 측은 "일시에 모든 게임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못한 이유는 여러 외국 회사의 협업 구조가 걸려 있기 때문”이라며 “또 운영 중인 게임이 워낙 많아 이를 정리해 공개하는 것에도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정리 작업을 거쳐 조만간 순차적으로 게임의 확률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