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등 임원 64명, '내부자거래 혐의' 고발 당해…포스코, "사실무근"
최정우 회장 등 임원 64명, '내부자거래 혐의' 고발 당해…포스코, "사실무근"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자사주 매입 앞두고 개인적인 사익 취해"
포스코 "책임경영 의지 보이고자 자발적 주식 매입"
금속노조·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단체 관계자들이 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금속노조 제공
금속노조·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단체 관계자들이 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금속노조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포스코 임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자사주를 매입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이에 포스코는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주식을 매입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금속노조·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9일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 임원 64명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정우 회장 등 임원들이 지난해 4월 10일 포스코가 1조원 규모 자사주 매수 계획을 의결하고 이를 외부에 공개하기 전인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포스코 주식 1만9209주(32억6000만원·기준가격 17만원)를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고발인들은 "회사는 당시 임원들이 회사의 자사주 매입 계획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항변하나, 64명의 임원이 특정 시기 조직적으로 자사 주식을 매입했고 매수 수량도 사전 공모한 것처럼 100∼300주 내외로 유사하다"며 "사전에 동일한 정보를 전달받았다고 봄이 상식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포스코는 연이은 산업재해 사망 사고로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데, 순이익 1조원을 산재 예방에 사용하는 것이 사회적 위치에 부합함에도 임원들은 자사주 매입을 앞두고 개인적인 사익을 실현한 것"이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포스코 측은 이번 고발에 대해 책임경영 의지를 시장에 보여주기 위해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주식을 매입했다는 입장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2020년 3월경 임원들의 주식매입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돼 주가가 급락하는 상황에서, 국내 주요기업 임원들의 책임 경영을 위한 자기회사 주식 매입 발표가 이어졌다"며 "당사 주가도 연초와 비교해 최대 42%가 급락하게 돼 책임경영 의지를 시장에 보여주기 위해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주식을 매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주가 저평가 해소 목적으로 장기 기관투자가들이 자사주 매입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기도 해, 과도한 주가급락에 따라 지난해 4월 10일 긴급하게 임시이사회에 부의돼 최종 결정된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포스코 임원들의 주식매입 시점에서 자사주 매입에 대한 구체적인 의사결정은 전혀 이뤄진 바 없다"며 "해당 정보를 전달받은 바도 없어 임원들의 회사 주식매입과 회사의 자사주 매입은 서로 전혀 관계가 없을 뿐 아니라 당사 임원들은 당시 매입한 주식을 현재까지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변 등 일부 단체의 포스코 임직원들 상대 자본시장법위반 고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당사 임원들은 앞으로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생각이며, 신속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