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로스쿨’ 피, 땀, 눈물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 드라마.. 오늘(14일) 첫 방송

2021-04-14     양용은 기자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로, 피, 땀, 눈물의 살벌한 로스쿨 생존기를 통해 예비 법조인들이 법과 정의를 깨닫는 과정을 담는다.

캐릭터 포스터에는 김명민, 김범, 류혜영, 이정은, 이수경, 이다윗, 고윤정, 현우의 양면성이 드러나는 ‘포커페이스’가 생생하게 담겼다. 빛과 어둠이 공존하는 공간 아래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8명의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은 선악을 넘나드는 묘한 기류를 자아내며 미스터리한 사건을 암시하고 있다.

먼저, 한 치의 오차도 허락하지 않을 것 같은 형법 교수 양종훈(김명민)과 사시 2차 합격 스펙의 로스쿨 수석 한준휘(김범). 정면을 꿰뚫을 듯한 날카로운 시선과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악바리 근성을 무기로 삼는 특별전형 입학생 강솔A(류혜영)와 탈권위적이고 자유로운 마인드를 지향하는 민법 교수 김은숙(이정은)은 본래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반전 낯빛을 드러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늘 이성적 판단을 앞세워 성적 향상에 올인하는 대표적인 ‘로시오패스(로스쿨+소시오패스)’ 강솔B(이수경)와 신분 상승의 사다리로 로스쿨을 선택한 서지호(이다윗)는 범접할 수 없는 냉기를 드러내 긴장감을 더한다.

특이한 이력을 자랑하는 의상학과 출신 전예슬(고윤정)과 의사 출신 유승재(현우)는 선한 인상 속에 무언가 사연을 감춘 듯한 얼굴로 내면의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교수와 학생들의 의미심장한 관계가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증폭시킨 것. 하나, 둘 존재를 드러내는 이들의 얼굴은 점차 포스터 한 켠, 희미한 실루엣으로 자리잡고 있던 다른 인물들과 오버랩되고, 그렇게 서로 다른 얼굴이 퍼즐 조각처럼 모여 하나의 이미지를 완성해낸다.

과연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숨어 있고, 전대미문의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포커페이스에 가려진 캠퍼스 미스터리가 더욱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캐릭터 포스터에서 한국대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의 또 다른 측면을 담아내며 사건에 얽힌 인물들의 복잡다단한 관계를 표현하려고 했다. 각자가 품고 있는 이야기를 하나둘씩 연결해 나가다 보면, 퍼즐처럼 얽힌 사건의 얼개가 차차 풀릴 전망이다. 단단한 한국대 로스쿨 교문을 활짝 열 8명의 인물들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로스쿨’은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곳’ 등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휘어잡은 작품들을 통해 최고의 연출력을 입증한 김석윤 감독과 인기리에 종영한 ‘이판사판’을 통해 촘촘한 필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서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JTBC ‘시지프스’ 후속으로, 오늘 14일 수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