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윤정희 데뷔 50년 특별전 <스크린, ‘윤정희’라는 색채로 물들다> 개막
영화배우 윤정희 데뷔 50년 특별전 <스크린, ‘윤정희’라는 색채로 물들다> 개막
  • 김상환 (qkfms0124@daum.net)
  • 승인 2016.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2일~10월 2일, 시네마테크KOFA 1, 2관에서 대표작품 20편 상연

영화배우 윤정희의 데뷔 50년 특별전 <스크린, ‘윤정희’라는 색채로 물들다>이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 1, 2관에서 오늘(22일)부터 10월 2일까지 열린다.

영화배우 윤정희는 19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 시대를 이끈 장본인이다.

1966년 1,200 대 1이라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뚫고 합동영화주식회사의 신인배우 오디션에 합격한 그는 1967년, 강대진 감독의 <청춘극장>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후, 신상옥·김수용·유현목 등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 감독들과 수많은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했다. 

스크린 위에서 그녀는 순종적이며 지고지순한 여인이면서 동시에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개척하는 강인한 여성이었고, 때로는 팜 파탈 캐릭터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여성이었다.

그녀는 새로운 작품을 발표할 때마다 국내 유수의 영화 시상식에서 주요 상을 휩쓸었고, 세계무대에서도 한국영화의 예술성을 알리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 그런 그녀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았다.

1960년대 은막의 스타이자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 중 한사람이었던 그녀는 50년의 시간과 함께 우리 영화계를 대표하는 든든한 예술인이 되었다.

시네마테크KOFA는 윤정희 데뷔 50주년을 맞아 그녀의 대표 작품 20편을 통해 그녀의 영화 인생을 주목한다. 여기서 상영하는 <안개>, <감자>, <장군의 수염> 등 20편은 그녀의 대표 작품이면서 우리 영화가 걸어온 길을 가늠할 수 있는 작품들이 될 것이다. 

이날 개막작품은 데뷔작인 <청춘극장>, 개막식에는 당사자인 윤정희·백건우 부부와 영화배우 신성일, 박정자, 수애, 영화감독 김수용, 이장호 등 많은 영화인이 참석하여 입추의 여지가 없었으며 영화 상영이 끝난 후에는 로비에서 리셉션도 진행됐다.

특히 24일(토) 오후 1시 30분 <시> 상영 후에는 이 영화를 감독한 이창동 감독과 주인공 윤정희의 관객과의 대화가 있을 예정이며, 역시 25일(일) 오후2시 <무녀도> 상영 후에는 영화감독 최하원과 주인공 윤정희의 관객과의 대화가 있을 예정이다.

상영은 무료이며 작품 및 상영 일정은 한국영상자료원 홈페이지(www.koreafilm.or.kr)를 방문하면 자세히 알 수 있다.

▲22일, 개막식에서 데뷔작 <청춘극장> 상영 후 로비에서 있은 리셉션에서의 윤정희·백건우 부부 ⓒ돌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