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정치
<리얼미터>문 대통령 지지율 소폭 하락...사드배치 혼란, 아파트값 폭등, 여름휴가 논란 악재로더불어민주당 동반 하락...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순
이태희 기자 | 승인2017.08.03 14:45

고공행진을 치닫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사드배치와 관련한 혼란과 아파트값 폭등, 여름휴가 논란 등 악재가 겹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이에 동반하여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소폭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3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사흘간 전국 1천52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전주보다 3.7%p 내린 70.3%(매우 잘함 46.6%, 잘하는 편 23.7%)로 나타났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후 최저치로 하락한 결과다.

이와같은 문 대통령의 하락세는 지난달 29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에 대한 추가 배치 지시를 내린 것 때문으로 보인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31일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이번 임시 배치 지시에 대해 전면 배치 전 단계로의 배치 결정이라고 언급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일간으로 보면 사드 추가 배치와 환경영향평가, 대통령 휴가를 둘러싼 각종 논란 보도가 확산됐던 7월 31일에는 28일 대비 2.1%p 내린 70.9%(부정평가 21.5%)로 나타났다. 아울러 아파트값·전셋값 폭등과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경기침체 관련 보도가 이어진 8월 1일에도 69.9%(부정평가 22.7%)로 하락하며 7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이 기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2.1%포인트 하락해 50.5%로 집계됐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오차범위 만큼인 2.5%포인트 상승해 17.9%를 기록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의 당 대표 출마 가능성이 점쳐지며 1.9%포인트 올라 6.8% 지지율로 3위로 올라섰다.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각각 오차범위 이내로 지지율이 떨어져 각각 5.2%, 4.8%로 4~5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저작권자 © 돌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107-39(충정로2가,사조빌딩310호)   |  대표전화 : 02-365-0604  |  기사제보 : straightnews.co.kr@gmail.com
등록번호: 서울 아02675  |  등록일자: 2013.06.04  |  발행인/편집인 : 이제학  |  공식계좌: 농협 301-0172-6261-71 주식회사 돌직구
상호 : 주식회사 돌직구  |  등록번호 : 110-86-05984  |  편집국장 : 김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형목
Copyright © 2017 돌직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